Surface Pro

점점 공개되는 Surface Pro(서피스 프로) 리뷰들

Surface Pro

오늘부로 Surface Pro의 리뷰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는데 평이 그닥 좋지는 않은 모양.

최고의 Surface 장치지만(그니깐 Surface RT보단 낫다는 얘기) Surface가 필요하냐에 대한 의문은 커져간다고.

The Verge의 리뷰

If you’re going to buy a Surface, buy the Surface Pro. Period. (And buy the 128GB model.) But if you’re going to buy a $900 tablet, get the decked-out iPad with LTE and 128GB of storage, and if you’re going to buy a Windows laptop, check out the Lenovo IdeaPad Yoga or the Dell XPS 12. Which leads me back to the same question Josh asked about the Surface RT: who is this for?

제품을 살펴보면,

재질은 마이크로소프트의 ‘VaporMg’ 소재로 얇고 튼튼한 느낌. 통풍을 위한 홈이 있어서 Surface RT 같은 유니바디 느낌은 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 대신 팬소리는 거의 나지 않고 약간 뜨뜻해질 정도의 발열만 보여준다고.

 

1.7GHz i5 CPU에 Intel HD Graphics 4000, 4GB RAM으로 사양은 괜찮은 편. 내장 용량은 64GB나 128GB 모델이 있는데 64GB 모델은 OS를 제외하면 23GB의 사용가능한 용량밖에 없기 때문에 128GB 모델을 추천. 앱들은 RT와 달리 쾌적하게 동작하며 윈도우8이 그대로 올라갔기 때문에 윈도우의 모든 어플리케이션은 실행 가능하다. PC 게임들도 돌릴수는 있지만 그래픽 성능이 부족하기 때문에 배틀필드3 같은 경우 최소사양으로 돌려도 버벅거리고 일단 컨트롤이 쉽지 않다. Surface RT와 달리 MS 오피스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화면은 1920×1080의 해상도를 가지며 선명하고 깨끗한 화면을 보여준다고 한다. 지금껏 본 디스플레이중에서 최고라며 극찬.

시장에 나와있는 대부분의 울트라북들과 경쟁이 가능하며 타 울트라북에 비해 얇고 가볍게 비슷한 성능을 제공하는 것에 놀라울 따름. Surface RT가 왜 나왔는지 의문.

 

Engadget의 리뷰

But, we still had a problem: we physically couldn’t get comfortable with the tablet. When laying it flat on a lap it’s fine, but we could never find a good way to hold it in a more upright position. At about two pounds, it’s definitely on the heavy side, which is one major strike against and that, combined with the angular edges that dig into fleshy parts of hands, means this is not a tablet you’ll want to hold for long. Sure, the kickstand means you can set it up on a coffee table if you like, but that’s hardly the ideal, couch-based, lean-back experience most tablets do so well.

하지만 용도는 랩탑과 비슷한데 랩탑처럼 lap, 무릎위에 얹고 사용을 하기는 힘들고 또 태블릿처럼 들고 사용하기에도 불편함이 있다. Surface의 스탠드는 고정된 각도만 있어 책상위에 두고 키보드 커버와 함께 정자세로 사용하는 기본 포즈가 정답. 그 외의 사용 방법은 애매모호할 따름. 그리고 배터리 사용시간은 4시간으로 노트북으로써도 부족한 편이고 태블릿으로써는 턱없이 부족한 사용시간.

 

가격은 64GB에 $899, 128GB에 $999. 그리고 Surface 사용에 필수(!)인 Type Cover($129)나 Touch Cover($119)도 사야되는 걸 생각하면 적은 비용이 아니다.

 

다른 평들을 살펴보면,

Review: Microsoft Surface With Windows 8 Pro – Wired

The Surface Pro looks like a tablet, but it’s not a mobile device. It’s a portable device.

태블릿이지만 모바일 장치가 아니고 포터블 장치이다.

AppleInsider

Microsoft’s Surface Pro is about compromises

All Things Digital

But just as the Pro is compromised as a tablet, it’s compromised as a laptop. You get fewer ports and less storage than on many laptops and a keyboard that can’t compare with those on many laptops.

MS가 서피스 프로의 전략에 대해 모바일에서도 PC에서도 “no compromise”(협상 없음)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비해 서피스 프로는 노트북으로써도 태블릿으로써도 협상(compromise)의 산출물이라는 일침.

모든 걸 잘하고자 하지만 어느 것에서도 애매모호한 포지셔닝을 가지게 된 Surface. 성공할 수 있을지?

 

Microsoft Surface Pro review – The Verge
Microsoft Surface Pro review – Engadget
The Microsoft Surface Pro Proves That The PC Is Back – TechCrunch
Review: Microsoft Surface With Windows 8 Pro – Wired
Review roundup: Microsoft’s Surface Pro is about compromises – AppleInsider
Microsoft Surface Pro Review: Too Much Future? – Gizmodo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