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Windows-Phone-7-Adobe-Flash

2015년 윈도폰7이 아이폰 점유율 제칠 것

시장 조사 기관인 IDC에서 올해 많은 피쳐폰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이동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49.2% 성장할것으로 봤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앱 다운로드수가 2010년의 109억건에서 2014년 769억건으로 성장할 것으로 봤습니다.

그리고 IDC에서 2015년  스마트폰 운영체제의 점유율을 예상했는데 안드로이드 OS가 45.4%로 1위, 윈도폰7이 20.9%로 2위, iOS가 15.3%로 3위, 블랙베리가 13.7%로 4위가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리고 심비안 OS는 0.2%로 추락을 할 것이라고 봤네요.

Smartphone Market share

노키아가 심비안OS를 포기하고 윈도폰7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데 아직 윈도폰7은 갈길이 멀어서 두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이번에 NoDo 업데이트를 통해 이제서야 복사, 붙여넣기가 지원되고 아직 멀티태스킹은 지원이 안되는 등 스마트폰 OS 전쟁에서는 많이 부족한게 사실입니다. 부족한 앱숫자는 말할 필요도 없고, 노키아의 윈도폰7 출시도 계획보다 늦어지고 있어서 전망이 밝지만은 않습니다.

그리고 InformationWeek은 예측에 대해 이미 시장에서 어느정도 실패한 상황이나 두번의 실망스러운 업데이트를 보면 어림도 없을 것 같고 그때가 되면 이미 WP8으로 옮겨타지 않았을까라는 추측까지 하네요.(WM6처럼 WP7을 버리고.. 말이죠) 그리고 부정적으로 보는 매체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메트로UI 등 iOS나 안드로이드와 차별성을 지니는 쌔끈한 OS임에는 틀림없고 안드로이드와 같은 기기의 다양성을 지니면서 iOS와 같은 깔끔함, 안정성을 제공해 프리미엄폰으로써 경쟁력이 충분할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OS의 강자인 마이크로소프트가 한다는 점에서 얕볼수 만은 없습니다. 현재는 출시된 지역도 한정적이기 때문에 노키아를 등에 업고 글로벌 출시를 하게 되면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소비자측면에서도 안드로이드, 윈도폰7, iOS의 3파전이 되는 것이 좋기 때문에 윈도폰7이 더욱 힘을 내줬으면 좋겠네요.

[참조]
What the Smartphone Market Will Look Like in 2015 [STUDY] – Mashable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