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aily’는 왜 실패했나

iPad 전용 매거진으로 야심차게 시작했던 News Corp의 The Daily가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것으로 태블릿 기반의 출판물이 적합하지 않은 플랫폼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The Daily shutting down

The Daily didn’t fail because the iPad isn’t a viable publishing platform.

It didn’t fail because apps are inherently worse than websites for publications.

It didn’t fail because too few people want to pay for good content.

It didn’t fail for any technical implementation or design decision they made.

The Daily failed because what they chose to make, with its huge staffing costs, required far more than their 100,000 subscribers to be financially sustainable. And it didn’t attract more subscribers because what they chose to make was, itself, deeply flawed.

The Daily의 실패는 아이패드가 적합한 플랫폼이 아니었기 때문도 아니고 앱이 웹보다 안좋기 때문도, 좋은 컨텐츠에 돈을 지불하는 사람들이 적어서도 아니었다.

가장 큰 문제는 기존 잡지에서의 모델을 태블릿으로 그대로 가져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1. 퀄리티의 문제
이미 모바일에서는 Flipboard, Pulse 등으로 자신의 관심사에 맞는 뉴스만 받아보는 경우가 많은데 The Daily는 타겟 고객층이 명확하지 않고 광범위하게 많은 뉴스들을 제공했다. 구독자는 자신이 관심있어 하는 몇몇 기사, 사설을 보기 위해 종이 잡지처럼 많은 불필요한 광고, 엔터테인먼트 가쉽거리, 스포츠 뉴스, 스도쿠같은 신문 게임까지 다 받아봐야 했던 것이다.

단순히 뉴스라면 무료로 더 잘 제공해주는 사이트들이 많다. 이런 ‘옛날다운’ 불편함은 컨텐츠가 좋다면 받아들일 수도 있지만 The Newyorker처럼 돈을 지불할 정도의 높은 퀄리티의 사설을 제공한 것도 아니었다. 여지껏 The Daily에서 누군가 읽어볼만하다며 포스트를 공유하는 것을 본적도 없고 사실 공유하는 것도 쉽지 않게 되어 있다.

물론 앱자체도 문제가 많았었다. 한 이슈자체의 용량도 너무 컸고 동영상같은 멀티미디어를 보려면 인터넷 연결이 필요했었기 때문에 불편함도 있었고 앱도 번번히 꺼지는 문제가 있었다. 많은 태블릿 잡지들이 이런 문제가 있는데 이 역시 이전 잡지에서 만든 것을 그대로 포팅하다 보니 몇몇 인터랙티브한 요소가 포함된 PDF와 같이 되어버리는게 문제다.(왜 잡지앱은 구린가)

2. 비용의 문제
The Daily는 제작하는 데 엄청나게 많은 인원을 필요로 했다. 100,000명이 넘는 구독자들이 있었고 광고 수익도 있음에도 감당이 안될 정도의 비용이 발생했던 것이다.(전통적인 신문과 잡지들은 광고를 통해 실제 판매보다 많은 수익을 낸다.) 단순히 적자를 면하기 위해서라도 50만명의 구독자가 필요했을 거라고 하니 비지니스 모델에서부터 문제가 있었던 걸로 보여진다.

Macro가 발행하는 The Magazine은 적은 비용과 적은 스탭으로 성공한 아이패드 매거진이 되어가고 있다. 훨씬 적은 구독자만 있어도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매년 $40달러를 지불한 100,000명의 구독자를 확보한 The Daily의 ‘성공’을 볼 때에 간편한 지불방식과 뉴스스탠드로 많은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는 애플의 디지털 출판물 플랫폼에는 가능성이 보인다. 하지만 The Daily는 너무 많은 비용으로 운영이 불가능했지만 좀 더 작은 규모이면서 영리한 조직이라면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Why Magazine Apps Suck

The truth is that The Daily failed before it ever launched. They simply failed to take product lessons from apps like Flipboard and could not see the correct road ahead. Publications like The Magazine and TRVL are now the ones showing the way. Others will come and expand upon these ideas. And I suspect some of them will eventually gain millions of happily paying readers.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