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영화

당장 그래비티(Gravity)를 보러가라!

Wired의 Gravity에 대한 리뷰 제목은 ‘Don’t Even Read This Review. Just Go See Gravity‘였는데 동감이다. 아직 그래비티를 보지 않았다면 당장 보러가라. 그리고 꼭 3D로 보라!

Gravity

나오기전부터 기대되던 영화인데 처음에 일반 디지털로 봤을 땐 재밌긴하지만 호불호가 좀 갈릴 것 같은 느낌이었다. 실제로 평들도 그런 모양이고. 아무래도 줄거리도 대사도 크게 없고 아주 미미한 웃음 요소를 제외하면 거의 긴장이 늦춰지지 않는다.

그런데 3D에 대한 호평이 많아서 왕십리에서 아이맥스3D로 봤는데 왠걸, 이건 완전 차원이 다른 영화. 강추다!

그리고 다시 용산 아이맥스3D로 봤는데 아이맥스관은 역시 왕십리다. 왕십리와 용산도 생각보다 차이가 컸음.

아무래도 영화 전반적으로 우주공간에서 떠다니다 보니 꽤나 3차원적이다. 땅에 붙어있던 기존의 3D 영화와는 좀 다른 느낌? 그리고 저런 영화를 어떻게 찍었나 싶은 느낌이 들 정도로 기술이 이 만큼 발전을 했기에 비로소 나오게된 영화가 아닐까 싶다.

살아오면서 그닥 생각해볼 일이 없는 중력이 없는 우주공간에서의 생활을 간접 경험해볼 수 있다. 저항이 없어 무한히 이동해가기에 뭐든 붙잡고자하는 그 절박함. 우주공간에 홀로 떨어졌을 때의 고독과 두려움, 그리고 평온함같은 것들?

그리고 지구를 내려다보는 장면들에서는 눈이 즐겁다.

1403650_593189797427571_1279674104_o

나같으면 진작에 죽었겠다 싶을 정도로 삶에 대한 강한 집착으로 살아남는데 그럼에도 어이없는 우연 같은게 느껴지지 않는(나름 과학의 둘레안에 있는) 전개방식도 마음에 든다. OST도 극과 정말 잘 어우러져서 긴장을 높였다 줄였다하면서 등장인물이 적은 이 영화에서 하나의 등장인물처럼 극의 전개를 돕는다. OST는 아이튠즈에서 바로 구입. Steven Price라고 아직 유명하진 않은 작곡가가 했는데 그래비티로 꽤 떠서 Hans Zimmer와도 비교될 정도.

졸리다는 사람도 있어서 충격이었는데 오락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보기전에 평을 내릴 순 없을 것이다. 안봤다면 리뷰보는건 때려치우고 당장 보러가자! 그리고 꼭 3D로 보자!

영화 ‘잡스’에 대한 워즈니악을 포함한 여러 비평들

movie_image

Gizmodo에 올라온 애플의 공동 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의 영화 ‘잡스(Jobs)’에 대한 리뷰를 보면 그리 호의적이지는 않다. 재미는 있었지만 추천할 정도는 되지 않았으며

entertained but not greatly enough to recommend

애쉬튼 커쳐가 잡스에 대해 가지고 있는 잘못된 이미지가 느껴지고 자신이 아는 많은 사람들과 스티브 잡스의 인터렉션에 잘못된 점이 있는 것에 기분이 좋지 않았으며 이 영화는 아이팟의 성공과 우리 삶을 바꿔놓은 것으로 마무리되는데 스티브 잡스에게 초창기 시절부터 이런 능력이 있었던 것 처럼 비춰지는 것 같다고.

또 애쉬튼 커쳐가 자신이 ‘잡스’에 대해 ‘안좋다’고 얘기한 것이 자신이 아론 소킨(Aaron Sorkin)의 다른 스티브 잡스 영화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 것에 대해 ‘잡스’에 컨설팅을 할 수 있었지만 이미 ‘잡스’의 대본이 완성되어 있었고 손 댈 여지가 적었으며 그럼에도 좋은 영화가 나오길 기대하고 있었다고 하였다.

Jobs, Reviewed by Steve Wozniak

 

Wired는 ‘잡스’를 초심자(Dummies)를 위한 스티브 잡스 영화라고 평하였다. 분명 ‘잡스’는 엉망(terrible)인 영화는 아니지만 스티브 잡스 인생에서의 역사적인 순간들을 크게 바라본 보통의 영화라고. 125분 동안 스티브 잡스의 인생을 나타냈기 때문에 매우 빠른 진행으로 다른 핵심 캐릭터들 간의 의미있는 커넥션이 나타나지 않고 스티브 잡스의 캐릭터에 공감하고 동화되기 보단 아웃사이더로써 스티브 잡스 인생에서의 중요한 이벤트들을 체크리스트로써 나열해 보는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스티브 워즈니악이 스티브 잡스에게 애플을 떠나는 이유를 설명하는 장면에서만 감성적인 공감이 어느정도 느껴졌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애플의 역사를 빠르게 두 시간 동안 요약해주는 영화가 이 작품이고 애플 창업자로써의 어떻게, 왜를 표현하거나 어떤 영감을 불어넣어 주는 작품은 아니라고 한다. 2014년에 나올 예정인 애런 소킨(Aaron Sorkin)의 스티브 잡스 영화를 기대해보겠다고.

Watching Jobs Is Like Reading Steve Jobs for Dummies

 

TechCrunch는 결점들에도 불구하고 잡스로써의 애쉬튼은 볼만하다고(Despite Flaws, Ashton As Jobs Is Worth Seeing). Joshua Michael Stern 감독은 애쉬튼 커쳐의 스티브 잡스와 기술 산업에 대한 열정 때문에 그를 선택했다고 한다. 애쉬튼 커쳐 자신도 사업가이며 투자자이다. 실제로 영화속에서 애쉬튼 커쳐의 스티브 잡스의 묘한 동질감이 느껴지는 장면들이 있고 동작과 제스쳐에서 스티브 잡스에 대해 많이 공부한게 느껴지는데 문제는 애쉬튼 커쳐의 목소리가 바로 애쉬튼 커쳐라고 인식을 하게 되어버린다고 한다. 그럼에도 스티브 잡스의 연기에 관해서라면 누구도 애쉬튼 커쳐보단 잘하지 못할 것이라는 평. 이 영화는 재미를 주는 점에서는 성공했고 애플을 좋아하지만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분명 성공할 작품이지만 깊이 아는 하드코어 팬들에게는 역사적인 오류들이 문제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한다. 그리고 이런 다큐멘터리 영화가 잘못된 정보를 사실로써 전파하게되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되는데 스티브 워즈니악이 실제로는 없었던 장면에 대해 지적하는 등 역사적 오류에 대해 논의가 공개적으로 이루어지는 건 영화로썬 장기적으로 좋은 일이라고.

애쉬튼 커쳐는 TechCrunch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 정확성을 제공해야하지만 이야기를 진행해야하며 사람들에게 잡스가 누구인지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그리고 오리지널 맥(Mac) 개발팀에게 영화를 보여줬을 때에 그들도 영화에서의 해석을 받아들이고 납득했으며 관객들 또한 그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There are some inconsistencies no doubt, getting everything right is always difficult however we attempted to tell the story of Steve’s life with in the confines of the format. We fought for historical accuracy the whole way through but also had to service the story. My job as an actor was to give people a feeling/a sense of who Steve was. When we showed the film to the original Mac team they seemed to be accepting of our interpretation and we hope the audience is too.

Despite Flaws, Ashton As Jobs Is Worth Seeing

 

전체적으로 인물들의 표현에 대한 정확성이나 역사적 오류들이 문제시 되는 느낌인데 애플의 역사를 훑어서 보여주는 재미있는 영화 정도로 인식된다. 깊이있는 해석과 영감을 주는 영화는 2014년에 나올 아론 소킨의 영화를 기대해야하지 않을지..

영화 ‘잡스(Jobs)’는 우리나라에서는 8월 29일에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