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서비스들의 평균 수명을 볼 때 구글 Keep은 2017년 3월 문 닫을 것

최근에 구글은 에버노트(Evernote)같은 노트 클라우드 서비스인 Google Keep을 출시했죠. 사실 이전에도 Google Notebook이란 서비스가 있었는데 2011년 문을 닫았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구글 리더(Google Reader)를 문 닫기로 하면서 얼리어답터들 사이에서 구글 서비스의 신뢰도가 많이 하락한 상태입니다.

영국 가디언이 구글 39개의 서비스와 AP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구글의 서비스들은 평균적으로 1459일정도 유지되었다고 합니다.
google-death-460

 

그래서 3월 21일에 문을 연 Google Keep은 평균 수명에 따르면 2017년 3월 18일에 문 닫을 수 있다고 합니다.

그 정도의 시간이면 사용자들이 소중한 정보를 충분히 저장하고 Keep이란 서비스에 의존하게 될만한 시간이죠. 그리고 정규 분표를 봤을 때 68%의 확률로 2015년 4월에서부터 2019년 1월 사이에 문 닫을 것이라고 합니다. 2019년 1월이면 아직 성장중인 Evernote가 현재까지 서비스한 기간과 비슷합니다.

그런데 구글이 Keep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언제든지 “사용자들의 관심을 받지 못해” 문을 닫을 수 있는 일이죠. 그리고 구글이 서비스를 닫는 추세가 빨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조금만 해보고 안되면 문을 닫는 다는 것이죠.

Don’t be evil. 이젠 철지난 슬로건 같군요. 많은 사용자를 가지고 있던, 그리고 의지하고 있던 구글 리더를 문 닫은 이후로 구글 서비스는 사용자들의 신뢰를 잃었습니다. 무료 서비스로 당시의 RSS 서비스들을 모두 죽여 대체재가 마땅하지 않은 상황에서 문을 닫아버리다니요. (떠오르는 대체 서비스 Feedly는 48시간 사이에 50만의 구글리더 사용자를 확보했다고 하죠.) 무료에 많은 용량을 제공하여 메일 서비스를 장악한 Gmail이라고 돈이 안된다고 언제 문 닫을지 모릅니다. 핑계는 사용자들의 관심이 적어서라고 하는데 그런거라면 Google+부터 문 닫아야죠.

이런저런 프로젝트를 많이 시도하던 구글이 멋져보이던 적도 있었지만 이제는 스타트업들의 서비스를 베껴서 죽이는 대기업의 모습으로 비춰집니다.

Google Keep? It’ll probably be with us until March 2017 – on average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