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에서 글과 문구도 중요하다

Fast Company에 Google Ventures에서 말하는 Interface copy(UI에 들어가는 문구)를 올바르게 적는 5가지 룰이란 글이 올라왔습니다.

(Interface copy란 UI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라벨, 버튼, 설명들에 들어가는 짧은 문구들을 말한다고 하네요.)

사실 글 내용보다 서론이 와 닿았는데요, 많은 테크 기업들에게 디자인은 미지의 신비로운 영역처럼 비쳐집니다. 하지만 디자인은 디자이너들이 마법처럼 창조해내는 것이 아닌 이성적이며 객관적인 작업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글을 적는 것 또한 디자인 스킬이며 주변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비주얼 디자이너로 불리기를 싫어한다고 하네요.

디자인이란 주로 외견으로 나타나기는 하지만 디자인은 그 제품이 뭘 하느냐, 어떻게 동작하느냐, 무얼 말하느냐 와 같은 모든 것들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마지막 항목인 ‘제품이 사용자들에게 무얼 말하느냐’가 의외로 디자이너로써 결정해야 할 굉장히 중요한 항목인 걸 깨달았다고 합니다. 비주얼적으로 못난 프로토타입들이 아름답고 세련되고 섹시한 프로토타입들보다 뛰어난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다네요.

we use design to figure out all sorts of things: What a product does, how it works, and what it says.

그럼 이들이 밝힌 Interface copy를 적는 5가지 룰을 나열해보겠습니다.

1. Clarity is king (명료함이 최고!)

명료하면 좋은 건 당연해 보이는데요, 어떻게 해야 간결하고 명료하게 표현할 수 있을 까요?

– Be specific.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Filter를 말할 때 Search이라고 쓰면 안되는 것이고 ‘Save’랑 ‘Submit’은 다른 것이지요.

– Jargon과 Abbreviation에 주의. 전문 용어나 은어는 쓰지 말아야 하고 줄임말도 자제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IT직종에 있으면 참 힘든 부분인 것 같은데 다 알 것이라고 생각되는 것들도 일반인들이 모르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 중요한 말을 앞으로. ‘name (first)’가 아닌 ‘first name’라고 써야하고 ‘Click to continue’가 아니라 ‘Continue’로 써야 합니다.

– 게으르면 안된다. ‘Okay’나 ‘Cancel’같은 기본 대신에 무슨 일을 하는지 정확히 명시할 것.

2. 개성은 생각만큼 중요하지 않다

모두들 튀고 싶어하고 많은 스타트업들이 개성있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합니다. 브랜딩에 있어서도 글은 큰 역할을 하며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명확하고 명료한 것 입니다.

개성에 치중할 경우 ‘Okay, let’s get started!’나 ‘Sounds good!’같은 헤드라인과 버튼을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헤드라인과 버튼은 제품의 기둥과 같으며 사용자와의 정확한 소통을 위해 100% 집중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항상 이해하기 쉬우면서 도움이 되도록 ‘Tell us about your business’, ‘Save and continue’ 처럼 적는 게 좋습니다.

먼저 기본적인 것은 명료하게 표현한 후에 subhead나 부가적인 문구들에서 개성을 나타내면 됩니다. 하지만 너무 노력할 필요는 없는게 개성은 자연스럽게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3. Just tell me

사용자들에게 그들이 뭘 알았으면 하는지 바로 전달하라는 얘기입니다. ‘a better way’, ‘a new way’ 같은 것 보다 정확히 그게 뭔 지를 알리는게 중요하다는?

또, 여러 페이지를 차례로 진행해야하는 웹사이트의 경우 ‘Next’라고만 하는 것 보다는'[Save and continue >>] 다음에 우리는 몇몇 개인적인 정보를 물어볼 것입니다’와 같이 표현하는 것이지요.

4. 사람들은 사실 읽는다

많이들 사람들은 잘 안 읽는다고 하지만 다양한 앱이나 사이트를 사용자 분석에 활용한 것을 보면 사람들은 (놀랍지만!) 소프트웨어 제품의 글들을 읽습니다.

헤드라인이 가장 눈에 띄면서 사람들이 읽는 것이며 조작할 수 있는 버튼, 링크, form 라벨들도 읽는 부분입니다. 이것들은 화면의 가장 중요한 단어들이며 가장 신경을 써야 할 부분들이죠. 화면이 작은 폰이나 태블릿의 경우는 문자가 들어갈 공간이 적으므로 그 중요성은 더 높아집니다. 사람들은 제품의 copy를 읽을 것이므로 제대로 하기 위해 시간을 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단순한 글이라도 신뢰감을 주고 믿음을 주는 데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Blue Bottle Coffee의 사례를 보면 홈페이지에 창업 스토리를 올린 것 만으로 회사를 더 진지하고 믿을만한 기업으로 보이게 했다고 합니다. 금융과 관련된 제품에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 기능에 대해 설명하는게 제품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요.

5. Writing은 디자인의 한 과정이다

Writing은 인터렉션 디자인, 비주얼 디자인, 프로토타이핑 만큼이나 중요한 디자인의 핵심 요소입니다.

또 Writing은 다른 디자인 스킬과 마찬가지로 단계적인 프로세스의 한 과정이 아닙니다. 처음이나 중간, 마지막 과정에 하는 작업이 아니라 디자인의 전체 과정 속에서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웹사이트를 개발할 때 처음에 클라이언트로부터 모든 문구가 전달되어서 온다면 그건 제한이며 요구사항이 됩니다. 또 디자인을 할 때 모든 장소에 ‘lorem ipsum’으로 채워 넣고 작업을 한다면 그것도 잘못된 방식입니다. (lorem ipsum은 무조건 피해야 합니다.)

제품을 디자인할 때 초기 프로토타입은 모든 면에서 덜 다듬어졌으며 투박할 것입니다. 이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하면서 개선을 해나가는 것인데 Writing이 이 과정에서 빠져있다면 우리는 사용자 경험의 큰 부분을 빼놓는 것이 되며 제품은 고통받게 되겠지요.

From Google Ventures: 5 Rules For Writing Great Interface Copy

제품 개발시 소홀하게 되는 부분인 문구의 중요성에 대해서 역설하는 글인데 생각해볼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실 제품 개발에 중요하지 않은게 뭐가 있을 까요. UI의 1픽셀도 중요하며 사용자 인터랙션도 중요하며 안정적으로 잘 동작하는 제품 자체도 중요하겠지요. 리소스가 부족한 스타트업에겐 부족한 리소스를 어떻게 잘 활용해서 선택과 집중을 하는게 가장 중요할 것 같네요.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