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IT News

디자인에서 글과 문구도 중요하다

Fast Company에 Google Ventures에서 말하는 Interface copy(UI에 들어가는 문구)를 올바르게 적는 5가지 룰이란 글이 올라왔습니다.

(Interface copy란 UI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라벨, 버튼, 설명들에 들어가는 짧은 문구들을 말한다고 하네요.)

사실 글 내용보다 서론이 와 닿았는데요, 많은 테크 기업들에게 디자인은 미지의 신비로운 영역처럼 비쳐집니다. 하지만 디자인은 디자이너들이 마법처럼 창조해내는 것이 아닌 이성적이며 객관적인 작업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글을 적는 것 또한 디자인 스킬이며 주변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비주얼 디자이너로 불리기를 싫어한다고 하네요.

디자인이란 주로 외견으로 나타나기는 하지만 디자인은 그 제품이 뭘 하느냐, 어떻게 동작하느냐, 무얼 말하느냐 와 같은 모든 것들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마지막 항목인 ‘제품이 사용자들에게 무얼 말하느냐’가 의외로 디자이너로써 결정해야 할 굉장히 중요한 항목인 걸 깨달았다고 합니다. 비주얼적으로 못난 프로토타입들이 아름답고 세련되고 섹시한 프로토타입들보다 뛰어난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다네요.

we use design to figure out all sorts of things: What a product does, how it works, and what it says.

그럼 이들이 밝힌 Interface copy를 적는 5가지 룰을 나열해보겠습니다.

1. Clarity is king (명료함이 최고!)

명료하면 좋은 건 당연해 보이는데요, 어떻게 해야 간결하고 명료하게 표현할 수 있을 까요?

– Be specific.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Filter를 말할 때 Search이라고 쓰면 안되는 것이고 ‘Save’랑 ‘Submit’은 다른 것이지요.

– Jargon과 Abbreviation에 주의. 전문 용어나 은어는 쓰지 말아야 하고 줄임말도 자제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IT직종에 있으면 참 힘든 부분인 것 같은데 다 알 것이라고 생각되는 것들도 일반인들이 모르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 중요한 말을 앞으로. ‘name (first)’가 아닌 ‘first name’라고 써야하고 ‘Click to continue’가 아니라 ‘Continue’로 써야 합니다.

– 게으르면 안된다. ‘Okay’나 ‘Cancel’같은 기본 대신에 무슨 일을 하는지 정확히 명시할 것.

2. 개성은 생각만큼 중요하지 않다

모두들 튀고 싶어하고 많은 스타트업들이 개성있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합니다. 브랜딩에 있어서도 글은 큰 역할을 하며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명확하고 명료한 것 입니다.

개성에 치중할 경우 ‘Okay, let’s get started!’나 ‘Sounds good!’같은 헤드라인과 버튼을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헤드라인과 버튼은 제품의 기둥과 같으며 사용자와의 정확한 소통을 위해 100% 집중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항상 이해하기 쉬우면서 도움이 되도록 ‘Tell us about your business’, ‘Save and continue’ 처럼 적는 게 좋습니다.

먼저 기본적인 것은 명료하게 표현한 후에 subhead나 부가적인 문구들에서 개성을 나타내면 됩니다. 하지만 너무 노력할 필요는 없는게 개성은 자연스럽게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3. Just tell me

사용자들에게 그들이 뭘 알았으면 하는지 바로 전달하라는 얘기입니다. ‘a better way’, ‘a new way’ 같은 것 보다 정확히 그게 뭔 지를 알리는게 중요하다는?

또, 여러 페이지를 차례로 진행해야하는 웹사이트의 경우 ‘Next’라고만 하는 것 보다는'[Save and continue >>] 다음에 우리는 몇몇 개인적인 정보를 물어볼 것입니다’와 같이 표현하는 것이지요.

4. 사람들은 사실 읽는다

많이들 사람들은 잘 안 읽는다고 하지만 다양한 앱이나 사이트를 사용자 분석에 활용한 것을 보면 사람들은 (놀랍지만!) 소프트웨어 제품의 글들을 읽습니다.

헤드라인이 가장 눈에 띄면서 사람들이 읽는 것이며 조작할 수 있는 버튼, 링크, form 라벨들도 읽는 부분입니다. 이것들은 화면의 가장 중요한 단어들이며 가장 신경을 써야 할 부분들이죠. 화면이 작은 폰이나 태블릿의 경우는 문자가 들어갈 공간이 적으므로 그 중요성은 더 높아집니다. 사람들은 제품의 copy를 읽을 것이므로 제대로 하기 위해 시간을 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단순한 글이라도 신뢰감을 주고 믿음을 주는 데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Blue Bottle Coffee의 사례를 보면 홈페이지에 창업 스토리를 올린 것 만으로 회사를 더 진지하고 믿을만한 기업으로 보이게 했다고 합니다. 금융과 관련된 제품에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 기능에 대해 설명하는게 제품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요.

5. Writing은 디자인의 한 과정이다

Writing은 인터렉션 디자인, 비주얼 디자인, 프로토타이핑 만큼이나 중요한 디자인의 핵심 요소입니다.

또 Writing은 다른 디자인 스킬과 마찬가지로 단계적인 프로세스의 한 과정이 아닙니다. 처음이나 중간, 마지막 과정에 하는 작업이 아니라 디자인의 전체 과정 속에서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웹사이트를 개발할 때 처음에 클라이언트로부터 모든 문구가 전달되어서 온다면 그건 제한이며 요구사항이 됩니다. 또 디자인을 할 때 모든 장소에 ‘lorem ipsum’으로 채워 넣고 작업을 한다면 그것도 잘못된 방식입니다. (lorem ipsum은 무조건 피해야 합니다.)

제품을 디자인할 때 초기 프로토타입은 모든 면에서 덜 다듬어졌으며 투박할 것입니다. 이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하면서 개선을 해나가는 것인데 Writing이 이 과정에서 빠져있다면 우리는 사용자 경험의 큰 부분을 빼놓는 것이 되며 제품은 고통받게 되겠지요.

From Google Ventures: 5 Rules For Writing Great Interface Copy

제품 개발시 소홀하게 되는 부분인 문구의 중요성에 대해서 역설하는 글인데 생각해볼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실 제품 개발에 중요하지 않은게 뭐가 있을 까요. UI의 1픽셀도 중요하며 사용자 인터랙션도 중요하며 안정적으로 잘 동작하는 제품 자체도 중요하겠지요. 리소스가 부족한 스타트업에겐 부족한 리소스를 어떻게 잘 활용해서 선택과 집중을 하는게 가장 중요할 것 같네요.

FacebookTwitterGoogle+

1.24.14

애플이 맥 컴퓨터 30주년 기념 영상을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는데 아이폰으로 하루동안 촬영한 것이라고 하네요.

스티브 잡스 사후, 잡스 스타일이 많이 사라지는 것에 대해 애플의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고 바라보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은데 위기를 잘 극복해왔던 애플의 미래가 기대됩니다.

위 영상의 메이킹 영상도 볼만 합니다.

FacebookTwitterGoogle+

하스웰 레티나 맥북 프로 국내 판매 시작했네요.

macbook

 

신형 하스웰 레티나 맥북프로가 드디어 국내 출시했네요.

http://store.apple.com/kr/buy-mac/macbook-pro

어제 아침에 15인치부터 판매 시작하더니 저녁에 13인치도 판매하더라고요..

지금 타 쇼핑몰에서 2013년형 레티나 맥북프로라고 파는 것들은 올해 초 상품이니 주의하시고(일본 직수입 상품은 있음), 현재는 애플스토어에만 풀린 상태입니다. (모델명이 ME86xKH/A나 ME29xKH/A이어야 함)

일반적으로 애플 스토어에서 풀린후에 다른 매장에서 언제 풀리는지 잘 모르겠는데 다나와나 네이버나 상품 정보조차 등록이 안되어있네요.

 

Apple_-_Mac-2

 

이번에 맥북프로 레티나에 내장 GPU로 인텔 아이리스 프로 5100, 5200이 포함되면서 이전의 인텔 HD 그래픽스에서 성능이 크게 뛰었습니다.

벤치마크를 살펴보니 이전 15인치 레티나 맥북프로에 쓰였던 외장 GPU Nvidia GeForce 650M이랑 맞먹는 성능이더군요.

3DMark11 (Performance) 성능
3DMark11 (Performance) 성능

이전 레티나 맥북프로 13인치들은 부족한 그래픽 성능으로 허덕인다는 평이 많았기에 진정한 레티나 맥북프로 13인치가 나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레티나 맥북프로 15인치는 기본 구성에서 외장 GPU가 빠졌습니다ㅠ)

가격도 저렴해졌기 때문에 맥북 에어와 레티나 맥북 프로 사이에 고민할 사람들이 많아졌겠습니다.

FacebookTwitterGoogle+

뛰어났던 Everpix의 서비스 중단

출처 : The Verge
출처 : The Verge

많은 사진을 영리하게 자동으로 정리해주는 클라우드 서비스였던 Everpix가 자금 문제로 서비스를 중단하게 되어 업계에서 여러 사람들이 충격을 받은 듯 하다.

Everpix

We gave it our all…
It is with a heavy heart we announce that Everpix will be shutting down in the coming weeks. […]

everpix

We gave it our all.. 서비스 종료를 알리는 글이 마음 아프다.

Everpix는 평이 좋은 서비스였다. iOS앱은 1000개가 넘는 리뷰가 있으며 평균 4.5개의 별점을 가지고 있다. 반 이상의 무료 사용자들이 매주 접속을 하며 60%이상이 매주 접속한다. 무료 사용자의 12.4%가 유료로 전환하여 같은 Freemium 서비스인 에버노트의 6%에 비해서 높다. 7000명 정도의 유료 사용자가 있으며 실제 주변의 트위터나 페이스북 국내 사용자들 중에서도 유료 사용중이었다며 아쉬워하는 글을 볼 수 있었다.

The Verge에서 Everpix에 대해 심층적으로 취재한 글 Out of the picture: why the world’s best photo startup is going out of business을 올렸는데 Everpix는 애플에 회사를 매각했던 프랑스 사업가 Latour와 애플의 프랑스인 개발자였던 Quennesson이 만나 2011년에 시작하여 TechCrunch Disrupt 결승에도 오르고 여러 투자와 페이스북과 드롭박스로부터 인수 얘기까지 나왔었다. 하지만 스스로만의 서비스를 만들고 싶었기에 인수는 거절했다고 한다.

그후 Everpix는 긴 무료 베타를 끝내고 올 3월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월 $4.99나 1년에 $49에 사진을 무제한 저장할 수 있으며 매일 예전의 같은 날에 찍었던 사진들을 메일로 전송해 주었다. 정식 서비스가 보통 스타트업에 비해 좀 늦게 나온 편이다. 리뷰어들은 열광하였지만 팀이 서비스의 질만 높이는 데 열중한 나머지 서비스의 성장과 확산에 대해선 소홀했다.

While the team obsessed about perfecting the service, the founders paid less attention to the subject investors care about most: growth.

친구가 공유한 사진을 받기 위해 가입을 요구하고자 했으나 너무 더럽고 지저분한 방식이란 이유로 폐기.

그래서 다른 성공적인 사진 앱들이 몇 백만의 사용자를 모을 때 서비스를 시작한 3월 동안 19,000건보다 적은 회원 가입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또 Everpix는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한 노력을 거의 기울이지 않았는데 서비스 개발에 $1.8 million의 자금을 거의 다 소진한 탓에 홍보에 지불할 자금도 부족했기 때문이다.

점점 자금이 고갈 되어 가는 상황에서 50십만 달러를 대출하여 마케팅 전문가도 고용하였고 Series A round의 투자를 받기 위해 노력하였다. 하지만 Series A crunch로 알려져 있듯이 Series A 투자는 감소하는 추세였기에 투자자들은 제품에는 감명 받았지만 쉽게 투자하려고 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Everpix는 투자에서 인수로 목적을 바꾸게 되는데 한 때 Everpix를 눈 독 들였던 테크 기업들은 이제 더 이상 관심을 가지지 않았고 Path와의 인수가 성사되기 전에 결렬됨에 따라 회사가 위험해졌다. (Path는 스스로의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20%의 인력 감축이 있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투자와 인수에 대한 희망을 가졌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희망도 사라져 갔다.

창업자 자신들도 스스로의 실수를 알 고 있었다.

They spent too much time on the product and not enough time on growth and distribution. The first pitch deck they put together for investors was mediocre. They began marketing too late. They failed to effectively position themselves against giants like Apple and Google, who offer fairly robust — and mostly free — Everpix alternatives. And while the product wasn’t particularly difficult to use, it did have a learning curve and required a commitment to entrust an unknown startup with your life’s memories — a hard sell that Everpix never got around to making much easier.

사용자와 확산에 소홀히 하고 마케팅이 너무 늦었던 점, 애플이나 구글의 무료 클라우드에 비해 포지셔닝을 확실히 하지 못했던 점 등.

Index Ventures의 Rimer는 이렇게 표현했다.

“Having a great product is not the only thing that ultimately makes a company successful.”

저 표현이 참 와 닿는다. 좋은 제품이 회사를 성공적으로 만들어 주지 않는다. 결국 회사는 돌아가기 위해 돈이 있어야 하고 돈을 위해서라면 제품이 더러워지더라도 살아남는게 중요하다.

Everpix는 소수지만 충성적인 고객이 있었고 좋은 평을 받았지만 결국 아마존 서버 호스팅 비용을 대지 못할 정도로 자금이 없어 서비스 종료하는 상황이 되었다. 그들은 가장 부드러운 방법으로 서비스를 종료하기 위해 노력했고 사용자의 요금을 환불해주고 자신들의 데이터를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제공하려고 한다. 서비스 종료 편지를 적게 된 Fan은 사용자들이 자신들이 노력했었음을 알아주기를 바랬다.

“We tried.”

전체 팀을 원하는 인수자는 없었기에 팀은 찢어지게 되었고 Everpix의 기술들을 팔아 서비스 종료에 필요한 자금을 댈 계획이다. 그들은 실패했지만 그래도 좋은 경험도 얻었고 우리나라에는 없는 실리콘 밸리의 꽤 괜찮은 안전망 안에 있었기에 행운이라며 미래를 밝게 보고 있다.

성공적인 데뷔도 하였고 뛰어난 서비스로 기꺼이 유료서비스를 만족하면서 사용하는 사용자들도 많았지만 결국은 실패한 스타트업. 우리는 애플의 디테일에 열광하지만 스타트업의 적은 인원으로 그런 디테일과 퀄리티를 고집하게 될 때면 고민에 빠진다. 스타트업에게, 우리의 서비스에게 중요한 것은 속도인가 디테일인가? 두 개를 모두 성취할 수는 없기에 하나를 희생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고고하고 깨끗한 서비스를 만들고자하는 스타트업의 자존심. 우리는 대기업들의 더러운 행태에 대해 욕하지만 결국은 살아남는게 중요한 현실. 이것은 물질 만능주의, 자본주의라고 해야하나?

남 부끄럽지 않은 수준 높고 디테일이 살아있는, 사용자 편의성을 최고로 추구하는 군더더기 없는 서비스를 만들면서 서비스 유지와 먹고 사는데 부족하지 않은 돈을 버는 것은 이루기 힘든 꿈 같다.

Out of the picture: why the world’s best photo startup is going out of business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