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Mobile

디자인에서 글과 문구도 중요하다

Fast Company에 Google Ventures에서 말하는 Interface copy(UI에 들어가는 문구)를 올바르게 적는 5가지 룰이란 글이 올라왔습니다.

(Interface copy란 UI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라벨, 버튼, 설명들에 들어가는 짧은 문구들을 말한다고 하네요.)

사실 글 내용보다 서론이 와 닿았는데요, 많은 테크 기업들에게 디자인은 미지의 신비로운 영역처럼 비쳐집니다. 하지만 디자인은 디자이너들이 마법처럼 창조해내는 것이 아닌 이성적이며 객관적인 작업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글을 적는 것 또한 디자인 스킬이며 주변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비주얼 디자이너로 불리기를 싫어한다고 하네요.

디자인이란 주로 외견으로 나타나기는 하지만 디자인은 그 제품이 뭘 하느냐, 어떻게 동작하느냐, 무얼 말하느냐 와 같은 모든 것들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마지막 항목인 ‘제품이 사용자들에게 무얼 말하느냐’가 의외로 디자이너로써 결정해야 할 굉장히 중요한 항목인 걸 깨달았다고 합니다. 비주얼적으로 못난 프로토타입들이 아름답고 세련되고 섹시한 프로토타입들보다 뛰어난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다네요.

we use design to figure out all sorts of things: What a product does, how it works, and what it says.

그럼 이들이 밝힌 Interface copy를 적는 5가지 룰을 나열해보겠습니다.

1. Clarity is king (명료함이 최고!)

명료하면 좋은 건 당연해 보이는데요, 어떻게 해야 간결하고 명료하게 표현할 수 있을 까요?

– Be specific.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Filter를 말할 때 Search이라고 쓰면 안되는 것이고 ‘Save’랑 ‘Submit’은 다른 것이지요.

– Jargon과 Abbreviation에 주의. 전문 용어나 은어는 쓰지 말아야 하고 줄임말도 자제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IT직종에 있으면 참 힘든 부분인 것 같은데 다 알 것이라고 생각되는 것들도 일반인들이 모르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 중요한 말을 앞으로. ‘name (first)’가 아닌 ‘first name’라고 써야하고 ‘Click to continue’가 아니라 ‘Continue’로 써야 합니다.

– 게으르면 안된다. ‘Okay’나 ‘Cancel’같은 기본 대신에 무슨 일을 하는지 정확히 명시할 것.

2. 개성은 생각만큼 중요하지 않다

모두들 튀고 싶어하고 많은 스타트업들이 개성있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합니다. 브랜딩에 있어서도 글은 큰 역할을 하며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명확하고 명료한 것 입니다.

개성에 치중할 경우 ‘Okay, let’s get started!’나 ‘Sounds good!’같은 헤드라인과 버튼을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헤드라인과 버튼은 제품의 기둥과 같으며 사용자와의 정확한 소통을 위해 100% 집중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항상 이해하기 쉬우면서 도움이 되도록 ‘Tell us about your business’, ‘Save and continue’ 처럼 적는 게 좋습니다.

먼저 기본적인 것은 명료하게 표현한 후에 subhead나 부가적인 문구들에서 개성을 나타내면 됩니다. 하지만 너무 노력할 필요는 없는게 개성은 자연스럽게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3. Just tell me

사용자들에게 그들이 뭘 알았으면 하는지 바로 전달하라는 얘기입니다. ‘a better way’, ‘a new way’ 같은 것 보다 정확히 그게 뭔 지를 알리는게 중요하다는?

또, 여러 페이지를 차례로 진행해야하는 웹사이트의 경우 ‘Next’라고만 하는 것 보다는'[Save and continue >>] 다음에 우리는 몇몇 개인적인 정보를 물어볼 것입니다’와 같이 표현하는 것이지요.

4. 사람들은 사실 읽는다

많이들 사람들은 잘 안 읽는다고 하지만 다양한 앱이나 사이트를 사용자 분석에 활용한 것을 보면 사람들은 (놀랍지만!) 소프트웨어 제품의 글들을 읽습니다.

헤드라인이 가장 눈에 띄면서 사람들이 읽는 것이며 조작할 수 있는 버튼, 링크, form 라벨들도 읽는 부분입니다. 이것들은 화면의 가장 중요한 단어들이며 가장 신경을 써야 할 부분들이죠. 화면이 작은 폰이나 태블릿의 경우는 문자가 들어갈 공간이 적으므로 그 중요성은 더 높아집니다. 사람들은 제품의 copy를 읽을 것이므로 제대로 하기 위해 시간을 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단순한 글이라도 신뢰감을 주고 믿음을 주는 데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Blue Bottle Coffee의 사례를 보면 홈페이지에 창업 스토리를 올린 것 만으로 회사를 더 진지하고 믿을만한 기업으로 보이게 했다고 합니다. 금융과 관련된 제품에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 기능에 대해 설명하는게 제품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요.

5. Writing은 디자인의 한 과정이다

Writing은 인터렉션 디자인, 비주얼 디자인, 프로토타이핑 만큼이나 중요한 디자인의 핵심 요소입니다.

또 Writing은 다른 디자인 스킬과 마찬가지로 단계적인 프로세스의 한 과정이 아닙니다. 처음이나 중간, 마지막 과정에 하는 작업이 아니라 디자인의 전체 과정 속에서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웹사이트를 개발할 때 처음에 클라이언트로부터 모든 문구가 전달되어서 온다면 그건 제한이며 요구사항이 됩니다. 또 디자인을 할 때 모든 장소에 ‘lorem ipsum’으로 채워 넣고 작업을 한다면 그것도 잘못된 방식입니다. (lorem ipsum은 무조건 피해야 합니다.)

제품을 디자인할 때 초기 프로토타입은 모든 면에서 덜 다듬어졌으며 투박할 것입니다. 이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하면서 개선을 해나가는 것인데 Writing이 이 과정에서 빠져있다면 우리는 사용자 경험의 큰 부분을 빼놓는 것이 되며 제품은 고통받게 되겠지요.

From Google Ventures: 5 Rules For Writing Great Interface Copy

제품 개발시 소홀하게 되는 부분인 문구의 중요성에 대해서 역설하는 글인데 생각해볼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실 제품 개발에 중요하지 않은게 뭐가 있을 까요. UI의 1픽셀도 중요하며 사용자 인터랙션도 중요하며 안정적으로 잘 동작하는 제품 자체도 중요하겠지요. 리소스가 부족한 스타트업에겐 부족한 리소스를 어떻게 잘 활용해서 선택과 집중을 하는게 가장 중요할 것 같네요.

FacebookTwitterGoogle+

아이폰 5c 케이스는 천재적이며 쓰레기다

아이폰5c 케이스

FastCompany가 재미있기도 하면서 어이없는 기사를 두 개 냈네요..;

아이폰 5c 케이스가 천재적인 이유아이폰 5c 케이스가 쓰레기인 이유라는 두 개의 기사입니다.

아이폰 5c 케이스는 아랫부분에 구멍이 쏭쏭 뚫려있어 안의 기기 뒷면도 보이게 함으로써 아이폰 5c의 특색인 컬러풀한 케이스도 돋보이게 합니다. 그리고 저 구멍난 디자인도 iOS 7의 디자인과 동질감을 주고 iOS 7의 기본 배경화면과도 잘 어울립니다. 애플은 아이폰 5c용 케이스를 출시함으로써 케이스의 문제인 본체를 덮어버림으로써 폰의 정체성을 가려버린다는 문제를 해결했다는 게 첫 기사의 핵심입니다.

그런데 케이스 아랫쪽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아이폰 뒷면 하단에는 제품명과 애플의 유명한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그리고 법적 명시사항 등등이 기재되어있는데 케이스의 구멍을 통해서 이 문자열들이 보기 좋지 않게 가려집니다. 공식 케이스이면서 아름답지 못한 지저분한 모습을 보여준다는 게 두 번째 기사의 핵심입니다.

3017158-inline-detailiphone5cbacks-casesprint-2

 

사실 애플 이벤트에서 보면서 저도 신경쓰이긴 했는데 콕 찝어서 비판했네요. 그리고 저 구멍으로 인해 오래사용하면 아이폰 뒷면에 구멍난 부분만 둥글게 먼지가 끼고 색이 변색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습니다.

납득도 가면서 저런 걸로 기사를 두 개씩이 냈나 싶기도 하네요. ㅋ

댓글의 크록스 신발과도 맞추면 좋겠다는 것에는 뿜었음..

Crocs™_Crocband™_Collection___Crocband_Shoes_For_Women__Men____Kids___Crocs_Official_Site

 

FacebookTwitterGoogle+

iPhone 5c는 저가형 모델이 아니다

iPhone 5c

이번 애플 이벤트에서 아이폰 5s와 5c가 루머대로 발표가 되었는데 아이폰 5c는 알려진대로 저가형 모델이 아니었다.

아이폰 5c는 아이폰 5와 동일한 A6칩에 800만 화소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어 아이폰 5에 케이스만 여러가지 색으로 바꾼 것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그래서 c는 cheap이 아닌 color였다는 평. 가격이 2년 약정에 $99, $199로 그리 싼 편이 아니다. 아니, 이전에 아이폰5 출시후 아이폰4s의 위치랑 같다고 할 수 있다. 애플은 항상 신제품 출시이후에 이전 제품을 한 단계 낮춰서 파는 전략을 취했는데 그 전략을 여전히 쓰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4s가 2년 약정시 무료)

John Gruber의 말을 빌리면 제조 단가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뿐 애플의 전략이 바뀐 것은 없다는 것.

The iPhone 5C has nothing to do with price. It probably does have something to do with manufacturing costs (which are lower for Apple), but not price. Apple’s years-long strategy hasn’t really changed.

실제로 아이폰5의 고급스런 케이스는 수율이 떨어진다고 하니 플라스틱 케이스로 바꿈으로써 제조 단가를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것 같다.

언론에서는 중국과 인도 같은 신흥 시장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저가형 안드로이드폰과 경쟁하기 위해 저가형을 출시한다고들 했었는데 그렇지는 않다는 것이다.

Mg Siegler도 이에 대해 언급했다.

But how is any of that going to help Apple sell more iPhones in China or India or in the developing world? It’s probably not. It appears now that this was always misdirection triggered by clueless reporting. Oh, Apple is working on a new, plastic iPhone? It must be a cheap one to sell in the rest of the world. Nope, it mustn’t.

As a result, Apple can now offer customers something substantially sexier than “last year’s model” when they walk into a store looking for a $99 (subsidized) phone. At the same time, it eliminates the confusion that would have been caused by the iPhone 5s and the iPhone 5 looking nearly identical to one another (subtle gold, notwithstanding). And it likely keeps their high margins on the device intact. It seems like a win-win-win for Apple.

애플은 5c를 출시함으로써 기존에 애플이 취해왔던 기존 제품을 메인스트림 제품으로 판매하는 것에 비해서 새로 출시한 ‘섹시한’ 제품이라는 인식을 줄 수가 있고 (새 아이폰이 출시했을 때 언론의 반응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사람들은 외관이 달라져야 ‘새 제품’이라고 인식하니까) 제조 단가는 오히려 낮추고 아이폰5와 동일한 외관의 아이폰5s와의 차별성을 주면서 혼동을 줄일 수가 있는 것이다. 그래서 애플의 윈-윈-윈 전략이라는 것.

결국 애플은 지금의 프리미엄 고수익 시장을 포기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데 높은 영업이익률은 확보하겠지만 점유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저가형 시장에 뛰어들지 않은 것이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일본 1위 통신사 NTT도코모에서도 판매시작했고 프리미엄 시장만 잘 잡아도 괜찮을 것 같다.)

 

 

FacebookTwitterGoogle+

구글 글래스 ‘Explorer Edition’ 언박싱 영상

original

구글 글래스(Google Glass) ‘Explorer Edition’이 몇몇 얼리어답터들에게 제공되었는데 언박싱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웹캠을 통해 급하게 찍은 거라 낮은 프레임레이트로 보기 힘든 점은 있습니다.

또, 이 영상을 찍은 Dan McLaughlin은 구글 글래스로 다시 언박싱 영상을 찍어 올렸습니다.

 

 

현재는 구글 I/O 2012 참석자 중에서 신청을 받아서 $1,500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나중에 일반 대중에게 공개가 되었을 때 메인스트림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Google Glass Records Google Glass ‘Unboxing’

 

FacebookTwitter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