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탭 행사에서 보여준 사람들의 인터뷰 영상, 사실 배우였다

올랜도에서 있었던 CITA Wireless쇼에서 22일 삼성이 새로운 갤럭시탭 2종을 선보였는데요,

갤럭시탭 10.1과 8.9였습니다.

갤럭시탭 10.1은 10.1인치 화면에 1280×800의 해상도, 1GHz 듀얼코어등의 스펙을 뽐내면서

8.6mm의 두께와 595그램의 무게로 아이패드2보다 약간 더 얇고 약간 더 가볍다는 장점을 내세웠습니다.

그리고 16GB버전이 $499, 32GB버전이 $599로 아이패드2와 가격도 맞추면서

다시한번 국내에서  ‘아이패드2 대항마’라고 기사들이 줄을 잇게 되었죠.

그런데 이 행사에서 만져볼 수 있었던 갤럭시탭 10.1은 이전 MWC에서 공개한 더 두꺼운 옛 버전이고

새 갤럭시탭 10.1은 유리 케이스안에 전시만 되어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이것을 만져보게된 InformationWeek 기자가 있었는데

실제로 아이패드2와 비교를 해보니 오히려 갤럭시탭이 좀더 두꺼웠다고 하네요.(기사)

Galaxy Tab 10.1 is thicker than iPad2

두께문제는 실제로 출시되어야 알겠습니다만 공개된 스펙을 맞춘 제품은 아직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행사에서 “Samsung Galaxy Tab Interview Project”라고 뉴욕에서 3월 3일

여러분야에서의 뉴요커들에게 갤럭시탭을 사용하게 해보고 의견을 물어보는 영상을 보여줬었습니다.

 

그 대상은 프리랜서 여행 작가 “Joan Hess”, 독립영화 감독 “Karl Shefelman”, 부동산 기업 CEO “Joseph Kolinksi”였습니다.

이들은 갤럭시탭에 대한 극찬을 했었는데,

더욱 놀랍게도 구글링을 해보니 이들 중 두명이 프리랜서 여행 작가부동산 기업의 CEO가 아니라 뉴욕의 배우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Shefelman은 독립영화 감독이 맞았는데 삼성을 위해 일한적이 있다는군요.

인상착의가 비슷하면서 영상에 나온 이름과 동일한 이름의 배우라는 점에서 도플갱어가 아니면 같은 사람이 맞는듯 합니다. (구글에서 찾으면 바로 나온다니 매우 허술하군요)

갤럭시탭 10.1과 8.9, 얼마나 제품이 좋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런식으로 사람들을 속여가면서 마케팅을 했어야 했을까요.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네티즌들에게 까이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아는 사람이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참조]

OnSwipe :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iPad에서 잡지처럼 나오게 하자

최근에 워드프레스에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는데 블로그를 아이패드에서 Flipboard처럼 잡지형식으로 나오게 해줍니다. WordPress.com뿐만 아니라 셀프호스팅 워드프레스 블로그에서도 플러그인으로 받아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HTML5로 구현이 되었고 아이패드외의 다른 태블릿에서는 동작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아이폰4와 디자이어에서는 동작하지 않더군요)

위 화면이 제 블로그를 아이패드를 통해서 열어본 것입니다. 처음에 커버도 뜨고 페이지를 책장 넘기듯이 넘길 수 있습니다.

워드프레스를 사용하신다면 하면 이용해보시기 바랍니다. [OnSwipe]

그리고 아이패드를 사용하신다면 한번 아이패드를 통해서 방문해주세요ㅋ

WordPress 관리페이지에서 테마 Editor가 동작하지 않을 때

WordPress 관리페이지에서 Appearance(외모) –  Editor에서 테마를 수정하게 되면 403 Forbidden 에러가 뜨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해결법은 간단한데 해당 테마의 파일들에게 수정권한을 주면 됩니다.

1. FTP를 이용할 경우(스크린샷은 FileZilla)

수정할 파일들을 선택하고 오른쪽 버튼 메뉴에서 “파일 권한” 선택

그룹 권한에서 “쓰기” 권한을 주면됩니다. 편하게 공개권한까지도 쓰기 권한을 줘도 되지만 그룹권한만 줘도 동작합니다.(보안상 안전하고)

2. ssh를 이용할 경우

아니면 ssh로 해당 테마 디렉토리에 들어가서 chmod 664 *.php 와 chmod 664 *.css 명령으로 권한을 주셔도됩니다.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은 오픈소스가 아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은 오픈소스가 아니라고 밝혔네요(기사)

모바일OS의 분기점으로 불렀던 태블릿용 OS 허니콤은 이제 클로즈드 소스로 OEM과 특정 개발자에게만 소스가 공개된다네요.
이것은 스마트폰용으로 디자인되지 않은 소스를 가지고 사용자들이 나쁜 사용경험을 가지지 않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오픈소스는 안드로이드의 핵심이었으며 안드로이드는 주로 PC에서의 윈도우로 비교되었지만 구글은 모바일계의 리눅스임을 자처해 왔었는데 이 결정에 대해 실망을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구글은 이 조치는 허니콤에 한해서 적용되는 것이며 안드로이드는 여전히 오픈소스 프로젝트임을 밝혔습니다. (허니콤 소스 코드 공개를 하지 않고 있는 이유)
사용자의 UX를 고려해준다는 측면에선 좋은 결정이지만 여전히 제조사, 앱 개발자,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회원들은 어려움을 겪을 것 같다네요.
그리고 허니콤기반 커스텀 롬을 보기도 힘들지 않을까 짐작되네요.
(그런데 사실 허니콤 소스를 받아 컴파일하여 스마트폰에 올릴 사람이면 이미 사용자가 아니라 개발자가 아닐까 싶어서 이렇게 해야했는지 의문)

이후에 스마트폰과 통합되는 아이스크림 버전에서는 다시 오픈소스가 되지 않을까 싶지만 사용자 UX를 고려한 측면이라고 해도 기업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오픈소스에 대해 많은 논란이 오갈 것 같습니다.

추가) 소스를 공개하면 제조사들이 허니콤으로 스마트폰을 만들고 그로 인해 사용자들이 블편해하는것을 막고 싶어한다는 거네요. (블로터닷넷기사)

아이폰5 ‘대항마’인 진짜 갤럭시S2가 따로 있다고?

어제 갑자기 나타난 황당한 소식
“애플 아이폰5의 대항마…삼성 ‘진짜 갤럭시S2’ 따로 있다”(http://news.hankooki.com/lpage/economy/201103/h2011032402354621540.htm)
SKT, 삼성 연합에 금이 가면서 갤럭시S2는 SKT, KT, LGU 3사에 모두 공급되는데
MWC 2011에 공개된 갤럭시S2는 ‘세느’라는 스마트폰이고(원래 코드네임이 세느였다)
SKT에 독점으로 공급할 더 강력한 진짜 갤럭시S2를 같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GalaxyS2
우크라이나에 나타난 갤럭시S2(http://kr.engadget.com/2011/03/24/galaxy-s-ii/)

무슨 이런 개드립이 있나 싶다. -_-
SS연합(SKT,삼성)이 자랑하는 지금까지의 SS프로젝트를 보면 옴니아1, 옴니아2, 갤럭시인데
모두 글로벌 모델에서 DMB, SKT 독자 문자포맷(통메) 포함이나 통신사의 온갖 발적화 어플을 넣어놓은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KT나 LGU+에는 스펙다운시킨 모델들을 더 늦게 공급하는 것이고.

옴니아2
자랑스러운 Omnia II (i8000) 글로벌 모델

그런데 지금 MWC 2011에서 전세계에 발표한 갤럭시S2를 놔두고
글로벌 시장을 등지고 꼴랑 (관계도 악화되고있는) SKT 한 곳을 위해 더 좋은 진짜 갤럭시S2를 준비하고있다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삼성은 전세계적으로도 신뢰도를 잃는 결과가 될것인데
누구 입에서 나온 말인지는 몰라도 이런 어리석은 생각은 빨리 접어줬으면 한다.
하여튼 대기업들이 하는 짓이 아주 쫌스러운 느낌=_=
하루빨리 통신사 독점 모델이 없어지고 자유롭게 기기만 사서 개통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한다.

덧. 아이폰 대항마 타령도 그만하자..

덧2. 삼성트위터에서는 사실무근이라고 해명중이다.(기사) 그리고 통신사와 새로운 모델을 준비할 순 있다면서 여지를 두고 있는데 아마도 갤럭시 hoppin처럼 가지치기 모델은 나올것으로 보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