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just

아스텔앤컨 AK100 + 모멘텀 장만

아이리버를 살린 아스텔앤컨에 대해선 항상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펀샵에서 세트 구성으로 판매하는 것을 보고 고민끝에 구매하게 되었다.

아스텔앤컨 AK100 + 젠하이저 모멘텀의 제일 저렴한 구성(21%할인!)으로 선택. 생각보다 아스텔앤컨의 포장은 아담하고 모멘텀이 크고 아름다워서(..) 놀랐음. 모멘텀은 큰 케이스까지 있다.

새로나온 AK120은 듀얼 DAC로 가격도 두배가 되었지만 벤치마크등을 볼 때 성능이 두배가 되었다고 보긴 힘들고 가격이 넘사벽이라 제외했다. 이어폰인 IE800도 편리성때문에 좀 고민했는데 가격도 너무 세서 ㅠㅠ 일단 겨울이 다가오니 헤드폰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일단 구입한 MQS 음원으로 들어봤는데 생각만큼 확 와닿진 않았다. ‘생각보다 그냥 그런데?’라고 생각했는데 옆에 있는 아이폰5로 듣는 음악과 비교해보니 차이가 있긴 하더라. 아이폰도 재생 성능만으로는 상당히 고급으로 알고있으니 차이가 있긴 한가 보다. (아이폰5 측정치)

AK100에 같은 노래(Muse의 Supremacy)의 320kbps MP3와 MQS 음원을 넣어서 비교 재생해보니 MQS 음원이 확실히 악기의 분리나 공간감 같은 것이 있다. 가청 음역대를 벗어나 차이를 못느낄거라는 얘기도 본 것 같은데 그런건 아닌 것 같고 차이는 확실히 있다. 단순히 주파수의 문제가 아니라 정보량? 다만 기기의 가격, MQS 음원의 가격이나 용량을 생각할 때 그것이 합당하냐에 대해서는 생각할 여지는 있는 듯 하다.

MQS 음원도 구하기가 마땅치가 않다ㅠ 일단 그루버스네이버 HD 음원을 통해서 소소하게 몇 개 구매. MuseLinkin Park인데 나름 만족스럽다. 그리고 HDTracks에서 무료 제공하는 음원과 AK100에 기본된 음원 몇개.. 차라리 그루버스 쿠폰을 넣어줬으면 좋았을 텐데. 일단 비싸게 구입한 MQS 음원도 늘어가는 이상 플레이어에도 속박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회사에서 iTunes m4a 음원이나 일반 MP3 등 이것 저것 나름 들어보고 퇴근하면서도 들었는데 일반 음원 재생 용도로만 쓰기에는 아깝고 불편한 것 같고 역시 MQS 음원 재생이 포인트인 것 같다. 원래 쓰던 것은 UE600vi인데 막귀라 그런지 솔직히 일반적인 음악 재생은 UE600vi에 비해 엄청 뛰어난 것 같진 않다. 그리고 USB DAC로 사운드카드로도 사용가능한 것도 부가적인 기능. 추가적인 MP3 플레이어가 생기는 것이고 자체 UI나 기능도 요즘 스마트폰에 비해 그리 좋다고 하기는 힘든 편이라 꼭꼭 MQS 음원과 함께 사용을 해야!

편의성과 합리성이 중요시되는 세상에서 약간 시대를 거슬러가서 히트를 쳤던 아스텔앤컨. AK120은 좀 오버했다 싶은데 확실히 음악 듣는 재미는 있다. 귀가 그리 민감한 신체부위는 아니라곤 하지만 다 자기 만족이지 뭐. 열심히 활용해봐야겠다.

AK100 구입하러가기!

FacebookTwitterGoogle+

배달의 민 족같은 디자인 경영

배달의 민족

배달의 민족으로 유명한 우아한 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님의 글들을 보면서 역시 성공하는 사람들은 다르다는 생각이 든다.

http://storyball.daum.net/episode/1379

단순히 명함을 만드는 작업을 하면서도 명함에 대한 스스로의 정의를 내리고 명함의 기능에 집중하여 디자인을 하는 것.

일을 시작하기 전에 나만의 정의를 내릴 것

우리회사는 첫 명함도 최근에 디자인한 명함도 정말 단순히 명함이라고 생각했기에 저런 부분에 대한 고찰은 없지 않았나 싶은 반성이 된다. 오직 보여지는 모습, 디자인에만 신경을 썼던 건 아닌지..

저런 단순한 작업이라고만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차이를 만들어내는 점이 나중에는 큰 차이를 만드는 것이 아닐까.

1화에서는 비슷한 생각, 다른 선택에 대한 얘기를 다루셨는데 요즘 정말 최초로 시작하는 서비스, 앱을 만들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어차피 사람의 생각이란 거기서 거기기 때문이다. 애플의 혁신이란 것도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엮는 것에서 비롯되듯이 먼저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달의 민족은 서비스 아이덴티티를 확실히 하고 타겟에 맞춰 브랜드, 마케팅, 디자인을 확립한 것에서 성공하지 않았나 싶다.

나름 스타트업이란걸 하고 있으면서 어디에 집중을 해야하는지, 우리의 아이덴티티가 뭔지 고민이 없이 그저 스타트업의 겉 멋에만 도취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깊은 반성이 된다.

역시 성공하는 사람들에게서는 배울 것이 많다.

FacebookTwitterGoogle+

소셜네트워크의 친구들이 당신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것

6a01053651288d970c017ee9999b19970d-800wi

 

현대의 소셜 네트워크 친구들은 당신을 위해 뭘 해줄 수 있을까?

재미있는 표네요ㅎㅎ

소셜 네트워크의 친구들은 당신을 위해 총알을 대신 맞아주지는 않겠지만, 총 맞는 순간을 본 것에 대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공유하고, 사진을 멋진 효과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공유하고 죽음에 대해 슬퍼해줄 수 있다고.

 

Modern Friendship – Questionable Skills

 

FacebookTwitterGoogle+

사랑한지 1.3 버전 업뎃 후 느낀 점

  • 사람들이 의외로 날짜 계산 기능을 많이 쓰고 있었다. 앱스토어에 최초 등록시 기능이 없거나 흥미롭지 않은 앱이라고 리젝(!)당해서 급히 추가했을 뿐인 기능인데..
  • 있던 기능을 빼면 사용자가 분노한다. 당연한가?
  • 리뷰는 역시 잘 쓸 때보다 불만이 있을 때 많이 올라온다.

여가시간에 개발하다보니 크게 신경쓰지는 못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음을 느낀다.

그리고 애플에서 유료앱에 어드밴티지를 주도록 바꿨는지 심사를 같이 등록해도 유료앱이 몇 일 더 일찍 심사가 끝난다. 애플 입장에선 돈되는 유료앱에 어드밴티지를 주는게 당연하긴 할 거다.

배치가 애매해서 없앴던 날짜 계산 기능을 급히 복구 시키며..

 

사족. 안드로이드 버전은 업데이트 대부분이 호환성 문제로 인한 패치. OS버전에 따라, 제조사에 따라, 기기에 따라 되고 안되는 게 너무 많다… 이렇게 기능이 별로 없는 앱인데도 유지 보수가 잘 안되니 ㅠㅠ iOS 버전에 비해 기능이 부족한 안드로이드 버전에 미안해질 뿐..

FacebookTwitterGoogle+